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미일, 유엔안보리에 북핵폐기감시위 신설 검토"

송고시간2018-04-20 07:43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미일 정부가 북한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핵폐기 진전을 감시하는 새로운 위원회 설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한 비핵화는 지금까지 미국 등과 여러 차례 협의를 거듭하면서도 이행되지 못했다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의 감시하에 북한에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일 외교당국이 대량파괴무기를 둘러싼 이라크에 대한 과거 대응을 이번에 참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은 1990년대 걸프전을 계기로 이라크의 생화학무기 등을 사찰하는 대량파괴무기 폐기 특별위원회(UNSCOM)를 설치했고 이라크가 사찰에 반발한 후에는 새로운 유엔 감시검증사찰위원회(UNMOVIC)로 전환, 국제적 감시하에 두도록 했다.

아사히는 그러나 최근 시리아 공습으로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악화하고 있다며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미국 주도의 비핵화 과정에 어디까지 동조할지는 예측할 수 없는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리 회의 모습
안보리 회의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61351108

title : 터키 리라화 가치 이틀째 달러 대비 최저치 기록(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