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들 부자' 미국 미시간주 40대 부부, 14번째 아들 출산

송고시간2018-04-20 07:43

첫 딸 소식 고대했지만 또 아들 출산…"아이들 하나하나 특별함 더해줘"

케이블TV '라이프타임' 6월부터 '슈완트 가족 이야기' 다큐멘터리 방송 예정

"아들만 열 넷" 미국 미시간 주 슈완트 가족
"아들만 열 넷" 미국 미시간 주 슈완트 가족

열네째 출생을 앞둔 지난 2월, 미국 미시간 주 슈완트 가족 [A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아들 13명을 두고 첫 딸 소식을 기다렸던 미국 미시간 주 부부가 14번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19일(현지시간) 미시간 지역언론 '그랜드 래피즈 프레스'와 CBS방송 등에 따르면 미시간 주 록포드의 제이 슈완트(43)·커테리 슈완트(43) 부부가 전날 14번째 아들을 출산했다.

지역방송 우드-TV는 "체중 3.8kg, 신장 53cm의 건강한 아기가 태어났다"고 전했다.

슈완트는 '아들 부자'로 소문난 가족이며, 지난 2013년 12번째 아들 출산 때부터 화제를 모으기 시작했다.

슈완트 부부의 맏아들인 타일러는 올해 스물 다섯 살, 이어 잭(22), 드류(21), 브랜든(19), 타미(16), 비니(15), 캘빈(13), 게이브(11), 웨슬리(9), 찰리(8), 루크(6), 터커(5) 순이며 13번째 아들 프랜시스코는 이제 두 살이다.

2015년 프랜시스코가 태어난 후 유전 전문가들은 "한 부부가 연속해서 아들만 13명을 낳을 확률은 8천분의 1, 한 사람이 번개에 맞을 확률과 비슷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가톨릭 신자인 슈완트 부부는 임신 때마다 아기의 성별이 궁금하기는 했지만, 태아 성 감별을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남편 제이는 지난 2월 "딸을 한 번 길러보고 싶지만,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고, 그의 예감은 적중했다.

아내 커테리는 본인이 14남매 중 한 명으로 자라 대가족 생활에 익숙하다면서 "아이가 셋이거나 열 넷이거나 엄마 노릇은 크게 달라질 것이 없다. 소음이 조금 더 커지고, 조금 더 무질서할 뿐"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슈완트 부부는 "재정적으로 아이들을 먹이고 입히고 돌보는 데 큰 문제가 없으며, 형들이 엄마 역할을 분담, 동생들을 잘 돌봐준다"며 "아이들 하나 하나가 우리 가족에 특별함을 더해주었다. 가족은 우리 삶의 중심"이라고 강조했다.

12번째 아들 출산 후 "의학적으로 안전하다면 인위적으로 단산을 할 생각이 없다"던 슈완트 부부는 "이번에 태어난 아기가 우리 막내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국 케이블TV '라이프타임 네트워크'(Lifetime Network)는 슈완트 가족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제작 중이며, 오는 6월부터 방송할 예정이다.

14번째 아들을 품에 안은 미국 미시간 주 슈완트 부부
14번째 아들을 품에 안은 미국 미시간 주 슈완트 부부

커테리(왼쪽)-제이 슈완트 부부와 14번째 아들 [미시간 우드TV]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04202200001

title : 원샷법 더민주 46명 이탈표…본회의 데뷔 국민의당 전원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