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인 열명 중 6명 "정부의 온라인 '가짜뉴스' 규제 반대"

송고시간2018-04-20 05:16

"기술 기업의 자체 규제에는 찬성이 더 많아"<퓨리서치>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다수의 미국인은 온라인상의 가짜뉴스와 오보 문제에 정부가 직접 개입하기보다는 기업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발표된 퓨리서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 오보에 대해 미국 정부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9%이지만, '정보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8%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열 명 가운데 6명이 정부의 온라인 오보 규제가 언론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어 반대한다고 답한 것이다.

반면, 같은 질문을 정부가 아닌 기술(Tech) 기업으로 바꿨을 때 '기업이 조처를 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6%인 반면, 정보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2%였다.

퓨리서치 보고서는 "온라인상에 허위정보가 게시된다고 할지라도 정부가 직접 규제에 나설 경우 언론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으므로 반대한다는 의견이 강했다"면서 "그러나 기술 기업에 대해서는 언론의 자유 측면에서 더 개방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이 조사는 페이스북 이용자 8천700만 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스캔들)로 미국 의회가 소셜미디어에 대한 규제를 법제화하려는 움직임이 구체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나온 것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도 지난 10일과 11일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정부의 소셜미디어 규제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개진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조사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 스캔들이 나오기 직전인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11일 사이에 실시된 것이어서 이 파문의 여파가 곧바로 반영되지는 않았다.

<퓨리서치 홈페이지>
<퓨리서치 홈페이지>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522027600004

title : 김지하 시인, 국가 상대 35억 손배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