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팝가수 프린스, 위조약병에 든 펜타닐 복용 후 사망"

송고시간2018-04-20 04:25

미 검찰, "아편계 진통제인 줄 모르고 복용"…사망 2년 후 무혐의 수사 종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2016년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 팝가수 프린스(당시 57세)의 사망 원인에 대해 2년간 수사한 검찰이 "범죄 혐의가 없다"며 사건을 종결했다.

1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미네소타 주 카버 카운티의 마크 메츠 검사는 "(수사의) 핵심은 프린스의 사망과 관련된 범죄로 누군가를 기소할 충분한 증거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메츠 검사는 프린스가 바이엘·알레브 같은 일반 소매용 진통제로 표시된 알약 병을 갖고 있었고 자신은 비코딘을 복용한다고 생각하고 약을 먹었지만 실제로는 훨씬 더 강력한 아편계 진통제인 펜타닐을 복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펜타닐이 프린스를 죽음에 이르게 한 원인이라면서 그가 어떤 경위로 펜타닐이 들어있는 위조 약병을 받았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약효가 최대 50배 강한 아편계 약물(opioid)로, 미국 내에서 최근 이 약물 과다투입에 따른 사망이 증가하고 있다.

메츠 검사는 "누군가 프린스에게 위조된 약을 전했다면 그 행위는 비난받아야 하고 언젠가 심판받아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의심과 빈정거림 만으로는 범죄 혐의를 기소하는 데 불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프린스의 지인 커크 존슨에게 처방전을 발부해 프린스에게 약물을 처방한 미네소타 지역 의사 마이클 슈렌버그는 관련 소송에서 연방정부에 3만 달러를 지불하고 감사를 받는 조건으로 합의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프린스는 2016년 4월 14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친 다음 날 오전 전용기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그를 처음 발견한 이들은 아편계 약물 과다투입이 의심될 때 사용하는 해독제 나르칸을 주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후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의 자택으로 돌아갔으며, 그해 4월 2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당국은 프린스 사망사건을 조사하면서 숨지기 직전 몇 주간 약물을 처방받은 경위를 집중적으로 파헤쳐왔다.

2016년 사망한 미국 팝가수 프린스
2016년 사망한 미국 팝가수 프린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090721016800353

title : 세포아소프트, 무전표(전자전표)시스템 구축 문의 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