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개혁안 놓고 마크롱은 '연대' 메르켈은 '타협' 방점

송고시간2018-04-20 01:17

베를린서 정상회담…유로존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 재확인

재정·금융개혁에 놓고 온도차


베를린서 정상회담…유로존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 재확인
재정·금융개혁에 놓고 온도차

메르켈 총리와 마크로 대통령 [A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와 마크로 대통령 [A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다만, 유로존 개혁에 총대를 메고 있는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연합(EU) 회원국 간에 개혁안의 강한 추진을 위한 연대에 방점을 찍은 반면, 메르켈 총리는 이견에 대한 타협을 강조해 온도차를 나타냈다.

그동안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통화기금(EMF)창설과 EU 공동예산제 실시 및 재무장관직 신설 등의 주장을 펼쳐왔으나, 메르켈 총리는 보수진영의 반대 속에서 분명한 입장을 나타내지 않았다.

메르켈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 둘 다 유로존이 충분히 위기에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6월에 시대가 요구하는 답변을 주고, 유럽의 부활과 관련된 중요한 결정을 내리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프랑스 파리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오는 6월 EU 정상회의에 맞춰 개혁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프랑스의 제안이 있으나, 독일 또한 제안한 게 있다"면서 "우리는 어떤 부분에선 관점이 다르지만, 우리의 제안은 궁극적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6월 말까지 중대한 도전 중 하나인 망명 문제와 관련해 중요한 진전을 이루길 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경제 및 통화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며 "여기에 은행 동맹이라는 주제가 있지만, 미래 안정성과 경쟁력 문제도 있다"고 말해 EMF 창설 및 공동예산안 등과 관련해 의견 조정의 필요성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물론 독일과 프랑스는 견해가 다른 지점이 있기 때문에 열린 토론과 타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도 "유럽의 공동주권이 세계 질서 속에서 시험대에 올랐다"면서 기후변화와 IT 기술의 급변, 무역 문제 등을 언급하며 "유럽이 모험의 시기에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금융 관련 개혁안을 강조하면서 "어떤 통화 연합도 융합을 위한 수단이 없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우리는 같은 정치적 목적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마크롱, 유로존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 재확인
메르켈·마크롱, 유로존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 재확인

(베를린 AFP=연합뉴스) 독일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정상회담을 갖기 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개혁 필요성에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lkm@yna.co.kr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08023800017

title : '첫 정지궤도 환경·해양위성' 천리안2B호, 목표궤도 안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