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철도노조·대학생 대규모 집회…경찰과 충돌

송고시간2018-04-20 00:33

철도파업 집회에 동맹휴업 대학생들 합류…당분간 '춘투' 이어질듯

프랑스 파리서 대규모 집회
프랑스 파리서 대규모 집회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철도노조의 총파업에 공무원과 에너지 부문 노조, 대학생들이 결합하면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서는 대규모 장외집회가 곳곳에서 진행됐다.

철도파업을 주도하는 프랑스 제2 노조 노동총동맹(CGT)은 이날 전국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노동·사회정책에 저항하는 133개의 크고 작은 장외집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정부의 국철(SNCF) 개편 구상에 반대해 이달 초부터 한주에 이틀씩 총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마크롱 정부의 공무원 12만명 감축에 반대하는 공무원노조와 에너지 부문 노조도 동참했으며,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안에 맞서 3월부터 학교별로 동맹휴업과 학교 점거 시위를 벌여온 대학생들도 합류했다.

파리 시내 생자크 지구 등 곳곳에서는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도 빚어졌다. 경찰은 투석전을 벌이는 시위대에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호텔과 상점 건물 일부가 파손됐다.

공영 프랑스 TV에 따르면 파리에서는 이날 1만5천 명 가량이 크고 작은 집회에 참여했으며 제2 도시 마르세유 등 다른 대도시에서도 대규모 집회들이 열렸다.

프랑스 정부는 그러나 계속되는 파업과 동맹휴업에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방침이라, 당분간 프랑스의 '춘투'는 계속될 전망이다.

철도노조는 정부가 국철 임직원의 종신 고용과 연봉 자동승급 등 복지축소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6월 말까지 주 이틀씩의 총파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산발적인 파업을 벌여온 프랑스 최대 항공사 에어프랑스 노조 역시 다음달에도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yonglae@yna.co.kr

시위대와 충돌하는 프랑스 경찰
시위대와 충돌하는 프랑스 경찰

[AP=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9061651002

title : '코로나19'로 쌓인 재고 면세품 국내판매 한시 허용(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