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북핵·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4명 추가제재…"금융사기 연루"(종합)

송고시간2018-04-20 00:49

남북·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제재 '고삐'…독자제재대상 59명, 9개 단체

G7 "북, 대북제재에도 대행사네트워크 등 통해 전세계 금융시스템 접근"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현지시간) 북한 핵과 미사일 및 다른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과 관련해 금융사기에 연루된 4명을 대북제재 리스트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EU 역내로의 여행이 금지되고, EU 역내에 있는 재산은 동결된다.

EU는 그러나 이날 추가로 제재리스트에 올린 4명의 신원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오는 20일 발간되는 관보를 통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EU의 이번 조치는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과, 내달 또는 6월초로 예상되는 북한 김정일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져 주목된다.

EU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외교)이사회가 4명을 대북제재 리스트에 추가했다"면서 "이들 4명은 북한의 핵 관련, 미사일 관련 및 다른 WMD 프로그램에 기여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사기적인 금융 관행에 관련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EU의 독자적인 대북제재 대상은 개인 59명, 단체 9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EU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며 안보리 결의에 따라 대북제재를 받는 사람도 개인 80명, 단체 75개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방 선진 7개국 재무장관은 이날 국제적인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여전히 대행사 네트워크나 복잡한 소유구조를 통해서 전세계 금융시스템에 접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EU, 대북제재(PG)
EU, 대북제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112117300005

title : 새해목표가 '독서'인 당신…독서클럽 가입은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