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작년 53만8천명에 난민지위 등 부여…2016년보다 25%↓

시리아 출신, 전체의 3분의 1…독일, 32만여명에게 보호조치


시리아 출신, 전체의 3분의 1…독일, 32만여명에게 보호조치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망명신청을 했다가 작년에 난민지위 부여와 같은 보호조치를 받은 사람은 모두 53만8천 명으로, 2016년에 비해 25% 감소했다고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가 19일 밝혔다.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지난해 난민지위 획득을 비롯한 보호조치를 가장 많이 받은 나라 출신은 시리아로, 17만5천800명이 혜택을 입어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아프가니스탄(10만700명, 19%), 이라크(6만4천300명, 12%) 등이 2,3위에 올랐다.

2016년의 경우 EU에서 보호조치를 받은 망명신청자의 절반이 넘는 57%가 시리아 출신이었다.

특히 지난해 시리아 출신 중 70% 이상(12만4천800명)이 독일에서 보호조치를 받았다.

EU 회원국 가운데 망명신청자들에게 가장 많은 보호조치를 부여한 나라는 독일(32만5천400명)이었고, 프랑스(4만600명), 이탈리아(3만5천100명), 오스트리아(3만4천 명), 스웨덴(3만1천200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작년에 보호조치를 받은 53만8천 명을 유형별로 보면 난민지위 획득이 27만1천600명으로 절반을 넘었고, 한 단계 낮은 '보조적 보호' 18만9천 명(35%), 인도적 이유로 인한 체류 허용 7만7천500명(14%) 등이었다.

지중해서 구조된 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중해서 구조된 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9 2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