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민, 경찰청장 인사 신경썼나"…한국당, '댓글 수사' 항의

송고시간2018-04-19 12:12

김영우 "청와대, 사건 축소·은폐 지시한 것 아니냐"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며 천막 농성에 돌입한 자유한국당이 19일 오전에는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았다.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한 것으로, 한국당은 경찰이 청와대의 지시 아래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거론되는 이번 '드루킹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주민, 경찰청장 인사 신경썼나"…한국당, '댓글 수사' 항의 - 1

한국당 의원들은 '증거인멸·부실수사, 서울청장 각성하라', '국정원 댓글 수사하듯 댓글공작 수사하라' 등이 적힌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청사 민원봉사실 앞에 집결했다.

애초 한국당은 매일 오전 국회 본관 계단 앞 천막 농성장에서 의총을 열기로 했으나, 전날 밤 긴급하게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장소를 변경했다.

경찰이 의도적으로 이번 드루킹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다는 자체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증인을 빼돌리듯 드루킹을 서둘러 구속하고, 3주간 사건을 은폐하며 증인을 세상과 차단한 채 증거·정보를 인멸하고 조작할 시간을 충분히 벌어줬다"며 "경찰이 노골적으로 부실수사 의지를 감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과연 수사 의지라는 것을 갖고 있느냐"며 "차라리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편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에게 묻는다. 다가오는 6월 경찰청장 인사를 신경을 쓰고 있는 게 아니냐"면서 "현재 경찰청장의 유력한 후보 중 한 사람이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혹시 청와대로부터 이 사건을 적당히 무마하고 축소·은폐해달라는 수사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니냐"면서 "이것도 나중에 특검에서 모두 파헤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과 민주당은 여론 조작을 하기 위한 공범"이라며 "(이제와 드루킹을) 용도폐기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주민, 경찰청장 인사 신경썼나"…한국당, '댓글 수사' 항의 - 2

이후 김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은 서울경찰청 회의실로 이동해 이주민 청장 등 서울경찰청 간부를 만나 이번 사건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압력을 받았는지 여부 등을 재차 따져 물었다.

동시에 한국당은 국회 안에서도 대대적인 대여 공세를 펼쳤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김경수 의원·민주당·경찰청의 발언들을 정리한 팻말을 들고 국회 정론관에 서서 "아직도 여론과 국민이 거짓과 공작에 장단 맞춰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면 꿈을 깨라"고 논평했다.

또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 특검법을 발의한 데 이어 다른 야당과 협조해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