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노동자 치고 뺑소니 20대 영장…"사람 친 줄 몰랐다"

송고시간2018-04-19 11:40

경찰, 사흘 만에 검거…CCTV로 음주사실 확인

외국인 노동자 치고 뺑소니 20대 영장…"사람 친 줄 몰랐다" - 1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 동작경찰서는 60대 외국인을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로 오토바이 운전자 김모(2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4일 오전 5시 5분께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무단횡단을 하던 우즈베키스탄 출신 일용직 노동자 A(61)씨를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도로에 쓰러진 뒤 오토바이를 뒤따르던 승용차에 다시 치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김씨는 송파구의 한 식당에서 술을 마신 뒤 영등포구 집으로 가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역추적한 결과 김씨가 식당에서 술을 마신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사고 직후 승용차 운전자와 대화를 하다가 그대로 현장을 떠나 한강 변 자전거 도로를 통해 자택으로 도주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유튜브로 보기

경찰은 범행 사흘 만인 지난 17일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하기 전 술을 마셨지만, 사람을 친 줄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차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도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