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각장애 박사 1호' 오영준 "기술의 힘으로 장애 넘어서자"

송고시간2018-04-19 12:00

한국폴리텍대에서 공부한 뒤 석·박사 거쳐 대기업 연구원 근무

카이스트 연구원 시절의 오영준 박사
카이스트 연구원 시절의 오영준 박사

[한국폴리텍대학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 '청각장애인 박사 1호'인 오영준(43) 씨가 장애인의 날(20일)을 맞아 장애를 딛고 기술인이 되려는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19일 한국폴리텍대학에 따르면 오 박사는 두 살이 채 되기 전 열병과 사고로 인해 청력을 완전히 상실했다.

서울농학교를 다니며 수화를 배웠지만, 글을 잘 몰랐던 탓에 수업 내용을 따라잡기 쉽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매일 밤 형과 누나의 학습서를 공부하면서 글을 익혔다.

오 씨의 학구열을 잘 알았던 아버지는 오 씨가 10살이 되던 해 "앞으로는 정보 통신 기술자가 주목받을 것"이라며 넉넉지 못한 형편에도 컴퓨터를 사주셨다.

이때부터 기초적인 프로그래밍 언어를 익힌 오 씨는 이후 1997년 서울기능대학 정보기술학과(현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정수캠퍼스 정보통신시스템과)에 입학했다.

대학 강의에 쓰이는 전문용어를 독순술(讀脣術)로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학과 지도교수와 학우들도 수업 내용을 따로 정리해주는 등 그를 도왔다.

당시 오 씨를 지도했던 이수형 한국폴리텍대학 교수는 "본인의 장애에 아랑곳하지 않고, 학업을 위해 집에 팩스를 설치할 정도로 학구열에 불타는 학생이었다"고 오 씨를 기억했다.

오 씨는 이후 각종 정보처리 자격증을 따면서 자신감을 얻었고, 장애인을 위한 기술을 직접 개발하고 싶다는 꿈을 가졌다.

그는 숭실대학교 대학원에서 2003년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카이스트 인간친화 복지로봇 시스템 연구센터에서 4년간 연구원으로 일했다. 이후 2012년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현재 국내 한 대기업에서 책임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오 씨는 "장애는 열등이 아닌 다양성"이라며 "미국에는 나와 같은 청각장애박사가 500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당한 자세로 큰 꿈을 꾸어야 한다"며 "기술의 힘으로 장애라는 편견을 넘어 미래 사회의 리더로 성장하길 응원한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카이스트 연구원 시절의 오영준 박사
카이스트 연구원 시절의 오영준 박사

[한국폴리텍대학 제공=연합뉴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