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특수활동비 횡령' 혐의 조속히 수사해야"

송고시간2018-04-19 11:28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녹색당 경남도당 준비위원회는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지사를 지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특수활동비 횡령 혐의에 대한 검찰의 빠른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녹색당 경남도당 준비위
기자회견하는 녹색당 경남도당 준비위

(창원=연합뉴스) 19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녹색당 경남도당 준비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특수활동비 횡령 혐의 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18.4.19

준비위는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가 홍 대표를 특수활동비 횡령 혐의로 지난해 11월 창원지검에 고발했지만, 고발인은 현재까지 검찰로부터 고발인 조사나 수사 결과 통보를 받은 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해 같은 달에는 예산감시 전문 시민단체인 '세금도둑 잡아라' 등이 (동일한 건으로) 홍 대표를 서울지검에도 고발했는데 검찰은 지난달 첫 고발인 조사 이후 후속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법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될 수 없다"며 "검찰의 빠르고 진정성 있는 수사가 국회 예산 전반을 투명하게 만드는 계기가 된다"고 강조했다.

또 "검찰이 홍 대표를 직접 불러 조사하는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은 과거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본인의 당 대표 경선 기탁금 1억2천만원의 출처가 의심받자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홍 대표는 2015년 기자간담회에서 "원내대표 시절 국회 대책비로 한 달에 수천만원씩 나온 것 가운데 본인 활동비 중에서 쓰고 남은 돈 일부를 모은 것"이라고 밝혀 유용 논란을 불렀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