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참 "남북정상회담 당일 한미연합훈련 시행여부 내주 결정"

송고시간2018-04-19 11:31

정상회담 기간 연합훈련·대북 확성기방송 중지 가능성

대북 확성기 시설
대북 확성기 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연습을 실시할지는 내주에 결정할 것이라고 합동참모본부가 19일 밝혔다.

합참 노재천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에 연합훈련이 시행되느냐'는 질문에 "남북 정상회담이 실시되는 당일(27일) 키리졸브연습 시행 여부는 내주부터 예정된 한미연합연습을 통해 한미가 계획한 목표와 성과 달성 등을 고려해 양측이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금년도 키리졸브연습 기간은 한미가 계획한 연습 목표와 성과 달성을 위해 한미 양측이 협의한 일정대로 실시할 예정"이라며 "키리졸브연습은 다음 주부터 2주간 실시된다"고 말했다.

그는 '연합훈련이 26일에 끝날 수도 있느냐'는 질의에 "연합연습 일정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분들이 협의로 결정될 사안임을 말씀드린다"면서 "우리 국민도 한미연합연습이 성과 있게 시행되길 원할 것이다. 그런 면에서 성과를 평가해 양측이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정경두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남북정상회담 당일에 키리졸브연습을 시행할지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내주 중 정 의장과 브룩스 사령관이 협의해서 연합연습의 성과가 어느 정도 달성됐다고 판단하면 정상회담 당일 훈련중지 등을 포함해 탄력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에 대해 결론을 낼 것"이라고 전했다.

군 일각에서는 정상회담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해 회담이 진행되는 기간에는 연합훈련을 일시 중지하고, 최전방의 대북 확성기방송도 방향을 조정하거나 끌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연습은 오는 23일부터 2주간 시행된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지휘소연습 위주로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은 이번 주에는 키리졸브연습 시행을 위한 위기관리연습을 실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