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미군, 사드기지 공사 반대측에 "기지 공개할 수 있다"

송고시간2018-04-19 09:47

보안 이유로 공개 거부했으나 공사 지연되자 양보안 제시

지난 12일 사드 기지 앞 경찰과 대치하는 반대단체
지난 12일 사드 기지 앞 경찰과 대치하는 반대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를 주민에게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지 생활시설 공사가 일부 단체와 주민의 반대로 지연되는 상황을 타개하려는 결정이다.

군 관계자는 19일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이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계속 반대하자 브룩스 사령관이 최근 주민 대표들에게 사드 기지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브룩스 사령관의 입장은 우리 군 당국을 통해 반대단체와 주민들에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사드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위해 지난 12일 공사 장비 반입을 시도했으나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반대 측은 기지에 들어가는 장비가 사드 발사대 받침대 보강 공사 등에 쓰일 수 있다는 이유로 반입을 막았다.

당시 반대 측은 주민 대표를 사드 기지에 들여보내 공사를 감시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주한미군 측은 보안을 이유로 거부했다.

이런 상황에서 브룩스 사령관이 사드 기지를 주민들에게 공개키로 선회한 데는 기지 생활시설 공사를 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주한미군이 사드 기지를 공개하겠다며 한 걸음 물러섰지만, 국방부와 반대 측의 대화는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사드에 반대하는 6개 단체로 구성된 '사드 철회 평화회의'는 이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군 관계자는 "반대단체들은 대화 창구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입장"이라며 "설득작업을 계속한다는 군의 방침에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양측 대화에서 반대단체들과 일부 주민은 사드 기지 생활시설 지붕 누수 공사와 오·폐수 시설 공사만 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으나 미군 식당 공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운용 주체가 미군이기 때문에 미군 시설 공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사드 기지 식당은 한미 양국 군이 함께 사용한다며 반대 측을 설득 중이다. 사드 기지에는 우리 군 260여명을 포함한 한미 장병 약 400명이 주둔하고 있다.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가 계속 미뤄짐에 따라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곧 장비 반입을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는 지난 16일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사드 기지 생활시설 공사가 시급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장비 반입 시한 같은 것을 두지는 않고 있다"며 "반대 측 설득작업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