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년의 MLB 홈런왕 바티스타, 애틀랜타와 마이너리그 계약

송고시간2018-04-19 09:23

40인 로스터 승격하면 연봉 10억6천만원

호세 바티스타의 토론토 블루제이스시절 모습. [AP=연합뉴스]

호세 바티스타의 토론토 블루제이스시절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개막 후에도 '미아' 신세였던 외야수 호세 바티스타(38)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애틀랜타 구단은 19일(한국시간) 바티스타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발표했다. 기간은 1년이며, 40인 로스터에 승격했을 때 연봉 100만 달러(10억6천만원)다.

실전 감각이 떨어진 바티스타는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진행 중인 애틀랜타 구단의 확장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을 시작할 계획이다.

2004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바티스타는 200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홈런 타자로 거듭났다.

2010년 54홈런, 2011년 43홈런으로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2011년에는 홈런뿐만 아니라 장타율(0.608), OPS(1.056), 볼넷(132개), 고의4구(24개)까지 1위에 올라 리그를 지배했다.

그러나 바티스타는 30대 중반에 접어들면서 시력 문제로 급격한 기량 저하가 찾아왔다.

지난해에는 15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3에 23홈런을 때리는 데 그쳤고, 시즌이 끝난 뒤 토론토는 바티스타와 재계약을 포기했다.

애틀랜타는 바티스타를 주 포지션인 우익수가 아닌 3루수로 활용할 계획이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