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사고 내고 적반하장' 경찰관 얼굴에 단속스티커 던진 50대

송고시간2018-04-19 09:26

음주운전 주행 교통사고(PG)
음주운전 주행 교통사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술 마시고 운전하다 보행자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낸 50대 운전자가 단속에 나선 경찰관을 폭행했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이를 단속하던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오모(5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오씨는 전날 오후 7시 47분께 광주 북구 연제동의 골목길에서 보행자를 치는 교통사고를 냈다.

현장에서 출동한 경찰이 오씨를 음주 측정해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13% 단속결과 통지서를 교부했다.

오씨는 이에 반발해 통지서를 구겨 경찰관 얼굴에 던지고 욕설을 내뱉으며 몸으로 경찰관을 밀쳤다.

오씨는 체보된 이후에야 뒤늦게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