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김정은과의 만남, 결실 없으면 회담장 나와버릴 것"(종합3보)

송고시간2018-04-19 12:27

아베와 공동기자회견…"세계적인 성공 되도록 뭐든지 하겠다"

"실수 반복 않겠다…회담이 성공할 것 같지 않으면 하지 않을 것"

"남북한이 안전과 번영, 평화 속에서 함께 살 수 있기를 기대"

"북,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하면 밝은 길 있어"

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담판' (PG)
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담판'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대화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남북한 '종전 논의' 축복"
대화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남북한 '종전 논의' 축복"

(팜 비치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팜 비치 소재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사람들은 한국전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걸 깨닫지 못한다"며 "그들(남북한)은 (한국전쟁)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축복한다. 이 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고 말했다.
lc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 정상회담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도록 가능한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몇 주 후에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위해 김정은과 만날 것이다.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달 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를 대북 특사로 파견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5월 또는 6월초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 성과를 적극적으로 끌어내겠다는 자신감의 표명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 체제가 정착되길 기대했다.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대통령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하는 트럼프 대통령

(팜비치<美플로리다주>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도중 손가락으로 아베 총리를 가리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몇 주 후에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위해 김정은과 만날 것이다.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남북한이 안전과 번영, 평화 속에서 함께 살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며 "이는 그렇게 많은 일을 겪은 한국민에게 마땅한 일이며 운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게 해결되길 바란다. 아주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달성할 경우 북한에는 밝은 길이 있다"며 "이는 북한과 세계에 위대한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임 정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 최대의 압박 작전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면서 "세계 전역에서 핵무기를 종식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바라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만약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것으로 생각되지 않으면 (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다. 결실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 않으면 (회담장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내가 가 있는 동안 회담에서 결실이 없으면 나는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나 우리가 해온 것을 계속하겠다. 그러나 (회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미간 조율 과정은 물론 정상회담 도중에라도 비핵화 등의 성과가 보이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회담을 결렬시키고 기존의 대북 압박정책을 지속하겠다는 경고와 함께 회담에서 중요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친 것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 없는 평화적인 코리아라는 꿈을 추구하는 데 있어 통찰과 지지를 보여준 아베 총리에게 감사하다"며 아베 총리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우리는 한결 가까워졌으며 협력하고 있다"며 북핵 해결 국면에서의 미·일 공조를 거듭 약속했다.

그는 북한이 회담장으로 나오게 하는 데 전례없는 대북 제재와 중국의 압박도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김정은과의 만남, 결실 없으면 회담장 나와버릴 것"
트럼프 "김정은과의 만남, 결실 없으면 회담장 나와버릴 것"

(팜비치<美플로리다주>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몇 주 후에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위해 김정은과 만날 것이다.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내가 가 있는 동안 회담에서 결실이 없으면 나는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나 우리가 해온 것을 계속하겠다. 그러나 (회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며 특히 "중국의 어느 지도자들보다도 더 많은 것을 한 시진핑 주석에게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인 3명의 석방을 위해 북한과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도 공개했다. 또 일본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가 지난 6월 혼수상태로 송환, 엿새만에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언급한 뒤 "그때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세명의 미국인 석방을 위해 매우 부지런히 싸우고 있다"며 "그렇게 할(석방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 대화가 아주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납북자 문제는 나에게도 매우 중요한 이슈"라며 "그들이 집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가능한 것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