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폐인은 이때 쇼핑하세요"…이색 슈퍼마켓 뉴질랜드서 첫 선

송고시간2018-04-19 09:04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슈퍼마켓이 자폐인을 위한 별도의 쇼핑시간을 마련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폐인들이 소리나 빛 등에 민감하다는 점을 고려해 배경 음악도 틀지 않고 실내등도 명도를 낮추는 세심한 관심과 배려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뉴질랜드헤럴드는 19일 마턴에 있는 카운트다운 슈퍼마켓이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자폐인을 위한 쇼핑시간을 도입해 자폐인들이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자폐인들의 쇼핑시간은 매주 수요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한 시간씩이다.

자폐인 쇼핑 아이디어를 내놓은 건 헌터라는 올해 13세의 중증 자폐아를 둔 슈퍼마켓 직원 라라 호그다.

자폐아와 함께 살아가면서 겪는 여러 가지 일들을 페이스북에 소개하기도 하는 호그는 어느 날 커스틴 디넌 매니저에게 자폐인을 위한 쇼핑시간을 제안했다.

이에 디넌 매니저는 카운트다운 본사에 그 제안을 올려 승인을 받은 뒤 자폐증알기주간인 지난 4일 처음으로 시행했다.

디넌 매니저는 매장에 있는 조명등을 가능하면 많이 꺼버리고 음악도 꺼 조용한 환경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신경에 거슬리는 소리가 나지 않도록 직원들이 진열대에 상품을 진열하거나 손수레를 끌고 다니지도 못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슈퍼마켓 측은 또 자폐아들이 좋아함 직한 장난감도 급히 사다가 진열해 놓았다.

자폐인 쇼핑시간은 대단히 성공적이었고 곧바로 주간 행사로 자리 잡았다.

디넌 매니저는 지역사회의 반응이 대단히 긍정적이었다며 "상당히 많은 걸 공부하는 기회가 됐는데 반응이 놀라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케이트 포터 카운트다운 대변인은 마턴 카운트다운에서 고객들을 위해 그런 제도를 도입한 걸 대단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른 지점에도 이런 제도를 도입하기 위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과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이런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나 뉴질랜드에서는 카운트다운이 처음이다.

헤럴드는 뉴질랜드에는 자폐증을 가진 사람이 인구 66명당 1명꼴로 추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자폐인 쇼핑시간 [뉴질랜드헤럴드 캡처]
자폐인 쇼핑시간 [뉴질랜드헤럴드 캡처]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