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군, F-15K 추락사고 "기체결함 없었다"…내일 비행 재개

중간 조사 결과 발표…"환경적·인적 요인 등 조사 중"
지난 5일 경북 칠곡 F-15K 추락사고 현장
지난 5일 경북 칠곡 F-15K 추락사고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군 당국은 경북 칠곡에서 지난 5일 발생한 공군 F-15K 추락사고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 기체 결함은 없었다고 밝혔다.

공군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까지 현장 조사와 블랙박스 분석을 진행한 결과, 항공기 결함은 없음이 확인됐다"며 "환경적 요인과 인적 요인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F-15K 전투기 1대는 지난 5일 오후 공중기동훈련을 하고 기지로 돌아가던 중 칠곡 유학산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최모(29) 대위와 박모(27) 중위가 순직했다. 공군 F-15K 전투기 추락사고는 2006년 이후 12년 만이다.

공군은 "사고 직전까지 결함 관련 교신 내용이 없었으며 사고 발생 7분 전에도 임무 조종사가 항공기 점검을 한 결과, 엔진 작동 및 조종, 유압, 전기 관련 계통에 결함이 없었다"고 소개했다.

또 "현장 조사에서도 엔진 블레이드 점검을 한 결과, 사고 직전까지 엔진이 작동되고 있었음이 확인됐으며 사고기의 블랙박스 기록에서도 항공기 결함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F-15K는 안개 등으로 앞이 잘 보이지 않을 때 항공기 계기판과 관제사 유도 등에 의존해 비행하는 '계기 비행'을 하고 있었다. 전투기는 랜딩 기어를 내린 상태에서 230노트(시속 약 426㎞) 전후의 속도로 착륙 경로에 진입하기 위해 선회하던 중 약 650m 고도의 유학산 8부 능선에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군은 사고 직후 필수 작전 전력을 제외한 전 항공기의 비행을 중단하고 안전 조치를 한 다음, 지난 10일부터 F-15K를 제외한 기종의 비행을 단계적으로 재개했다.

공군은 사고 전투기의 기체 결함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F-15K 전투기 비행도 오는 19일 재개하기로 했다.

공군은 "비행 재개를 앞두고 지난 16일 F-15K 조종사를 대상으로 항공기 결함이 없음을 설명했고 심리안정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비정상 상황 발생 때 처치 절차, 운중(雲中) 비행 절차 등을 재교육하는 한편, 항공기 예방 점검을 거쳐 19일부터 단계적으로 비행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15K 추락사고 순직 조종사 영결식
F-15K 추락사고 순직 조종사 영결식[연합뉴스 자료사진]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8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