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세청 "한진그룹 총수일가 관세 포탈 의혹 확인 중"

"구체적인 혐의 확인되면 정식 조사 착수"
한진그룹(CG) [연합뉴스TV 제공]
한진그룹(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조현민 대한항공[003490]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이 커지면서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고가 명품 관세 포탈 의혹으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한진그룹 총수일가가 고가 명품을 관세를 내지 않고 무단으로 반입했다는 의혹이 쏟아지자 과세당국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귀국하며 고개 숙인 조현민
귀국하며 고개 숙인 조현민(서울=연합뉴스)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2018.4.15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이 사진은 MBC 단독 취재 화면을 허락받아 캡처한 것입니다. 사진을 사용할 경우 반드시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로 표기해주기 바랍니다]
photo@yna.co.kr

17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최근 대한항공 익명 게시판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제기된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포탈 의혹에 대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최근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 사건 이후 인터넷·SNS 등에는 한진그룹 일가가 불법·비위 행위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담긴 확인되지 않는 글들이 확대·재생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는 총수일가가 해외 대한항공 지점을 통해 명품을 산 뒤 세관을 거치지 않고 평창동 자택으로 들여왔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본인을 대한항공 직원이라고 밝힌 한 인물은 언론 인터뷰에서 "관세를 내지 않고 한진그룹 총수일가가 산 명품을 국내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게 보관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세청은 현재 이 같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혐의가 어느 정도 드러나면 정식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아직 제보자의 구체적인 신원 파악이 어려워 정식 조사 단계는 아니다"라며 "혐의가 파악되면 원칙대로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