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메이드, 중국 정부기관과 '미르의 전설2' IP 침해 공동 대응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게임업체 위메이드[112040]가 중국 정부기관과 게임 IP(지식재산권) 침해에 공동 대응한다.

위메이드는 17일 중국 중전열중문화발전과 공동으로 인기게임 '미르의 전설2' 정식 수권 공동사업을 진행하는 성명서를 냈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문화부 산하 중국문화전매그룹 국유전액자회사로, 그룹의 IP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중국 기관이 우리나라 게임업체와 이처럼 IP 침해 대응 공동사업을 진행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중국 전역에 미르의 전설2 정식 수권 합법화 공식 창구를 운영하고, 위메이드와 공동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와 지원, 단속을 진행하기로 했다.

IP를 침해한 '짝퉁 게임'을 운영한 게임사는 1개월 내 공식 창구에 연락해야 하며, 중소형 업체라면 일정한 판권비(라이선스 비용)를 감면받을 수 있다.

위메이드 측은 이번 계약이 자사 게임뿐 아니라 중국 내 짝퉁 게임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다른 게임업체들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번 중전열중문화발전과의 사업 발표를 통해 저작권 침해 게임의 양성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양성화된 게임에는 본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 CI
위메이드 CI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