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최강희 감독 "반드시 이겨 조 1위로 조별리그 통과"

최강희 감독(왼쪽)과 신형민 기자회견 모습.
최강희 감독(왼쪽)과 신형민 기자회견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둔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은 17일 "반드시 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겠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키치SC(홍콩)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6차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전북은 현재 톈진 취안젠(중국·승점 10)에 앞서 4승 1패(승점 12점)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최하위 키치에 지지 않으면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게 된다.

전북은 지난 2월 키치와 홍콩 원정 경기에서 6-0으로 대승한 바 있다.

최 감독은 "우리의 시즌 초 목표는 K리그는 선두권에 있는 것이고, 챔피언스리그는 조별리그에서 1위로 통과하는 것이었다"며 목표를 이루겠다고 했다.

이어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지만, 반드시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선수 기용에 대해서는 "로테이션을 하는데 선수들이 모두 잘해주고 있다. 어떤 조합을 하더라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승리를 확신했다.

전북은 E조 1위로 16강에 오르면 G조 2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현재 G조에서는 세레소 오사카(일본)가 2위에 올라 있다.

최 감독은 그러나 16강에서 만날 상대 팀에 대해서는 크게 개의치 않았다.

최 감독은 "우리가 16강 상대에 관심을 두고 본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원하는 상대를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며 "1위로 16강에 진출하고 상대에 따라 어떻게 준비해야 할 것인가가 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가진 특징을 살려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홈 경기인 만큼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장 신형민도 "내일 경기에 따라 조1, 2위가 나뉘는데, 조 1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