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밀양 특산품 '얼음골 사과즙' 호주 이어 베트남 수출

사과 농장 자연과 농부 "하루 한봉지 소포장, 깔끔한 디자인 주효"


사과 농장 자연과 농부 "하루 한봉지 소포장, 깔끔한 디자인 주효"

밀양 특산품 '얼음골 사과즙' 호주 이어 베트남 수출 - 1

(밀양=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밀양시 대표 특산품인 얼음골 사과로 만든 사과즙이 호주에 이어 베트남에도 수출길을 열었다.

수출길을 활짝 연 주인공은 밀양시 산내면 얼음골 사과 농장인 '자연과 농부'다.

자연과 농부는 17일 베트남에 얼음골 사과즙 350상자(상자당 120㎖ 30개들이 포장)를 베트남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수출은 식사량이 적으면서 간식을 즐기는 베트남인 기호와 시장 흐름을 읽은 덕분에 성사됐다.

이 농장은 원래 상자당 50개들이로 포장·판매하다 '하루 한 봉지, 한달용' 30개들이 한 상자 소포장 방식으로 개선했다.

디자인도 단순하면서 고급스럽게 바꿔 베트남 바이어의 호기심을 끌었다.

자연과 농부 김백선 대표는 "대학을 갓 졸업한 영업팀장인 아들 아이디어인데 홍보전략과 샘플이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아이디어는 앞서 지난 3월 호주에서도 호평을 받아 얼음골 사과즙 540상자 수출로 연결됐다.

자연과 농부의 수출 선전에 지역 얼음골 사과 농가들도 반색했다.

이 농장은 지난해 이웃 농가 사과 170t을 사들여 사과즙 원재료로 사용하고 인터넷 판매를 대행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변화하는 농업 추세를 읽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해답이 6차산업에 있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