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발 미세먼지 경로·특성 규명한다…서해서 입체관측

국내 10개 기관 협업 관측…육지·바다서 '크로스 체크'


국내 10개 기관 협업 관측…육지·바다서 '크로스 체크'

'지금 남산은 회색'
'지금 남산은 회색'[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우리나라로 흘러들어오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의 이동 특성과 경로를 조사하기 위한 연구가 본격 시작된다.

기상청은 오는 18일부터 두 달간 인천∼목포 앞바다에서 기상 항공기·해양기상관측선·지상 측정망을 활용한 '서해상 대기 질 입체관측'(2018 YES-AQ)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서해는 지리적 특성상 중국 같은 주변국에서 발생한 황사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 국내로 유입되는 주요 통로로 꼽힌다.

기상항공기
기상항공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이번 입체관측에는 주관 기관인 국립기상과학원을 비롯해 국립환경과학원·국가위성센터 등 모두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최근 도입한 기상 항공기의 반응가스 분석기를 이용해 질소산화물(NOx·NOy)·아황산가스·오존 등의 대기오염 물질 농도를 측정한다.

또 항공 관측용 광학 입자계수기와 광산란계수기를 통해 에어로졸의 크기별 수(數)농도와 산란 계수를 측정할 예정이다.

해양기상관측선 '기상 1호'
해양기상관측선 '기상 1호'[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지상에서는 기상청과 환경부가 운영하는 황사·미세먼지 관측망을 활용해 국내 대기 질의 물리·화학적 정보를 생산하고, 드론과 대형 풍선을 이용해 서해안의 에어로졸 연직 분포를 측정한다.

바다에서는 해양기상관측선 '기상 1호'에 설치된 부유 분진 채취기·구름 응결핵 계수기·공기 역학 입자계수기 등을 이용해 미세먼지의 물리·화학적 특성들을 측정한다.

기상청은 이번 입체관측에서 생산된 자료를 통해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발생원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변화 특성을 분석하고, 이를 활용해 예측모델의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서해상 대기 질 입체관측을 통해 장거리 이동 물질과 국내 대기 질의 영향 관계를 연구해 예측 정확도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서해상 입체관측에 활용할 지상 미세먼지 관측망
서해상 입체관측에 활용할 지상 미세먼지 관측망[기상청 제공=연합뉴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