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시장 예비후보들, 경선 재심요구·원천무효 주장 잇따라

강릉시장 예비후보들, 경선 재심요구·원천무효 주장 잇따라 - 1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6·13 지방선거 강원 강릉시장을 둘러싸고 경선 과정부터 재심요구와 원천무효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장신중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장 예비후보는 17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장 예비후보 경선 후보자 결정 발표에서 당헌 당규의 규정에 당연히 배제돼야 할 후보자들이 대상에 포함됐다"라며 "공직자에 대한 엄격한 도덕적 기준을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는 지난 16일 중앙당에 '도덕성 검증에 이의가 있다'라며 재심을 신청했다.

중앙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경선 후보자로 선정된 5명의 후보 가운데 3명의 후보가 전과 기록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장 후보는 "도덕성이 범죄경력 유무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높은 도덕적 기준은 시민을 위하고 지역발전을 최전방에서 책임져야 하는 자치단체장에게 가장 중요하고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자질"이라며 "도덕성을 엄격하게 재검증하고 재심사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상식적 기준으로 공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날 장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자신과 뜻을 함께한 것으로 밝혔던 심재종 예비후보는 오후 늦게 자료를 내고 "도당 공심위의 결정된 사항에 이의를 제기하는 일체의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았다"라며 "장 후보가 나를 재심요구를 함께 후보로 거론한 것은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강릉시장 경선에서 탈락한 김남수 예비후보도 이날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성과 객관성을 심각히 훼손하고 일반적인 여론조사 절차에 대한 고지의무를 위반한 중대한 하자가 있으므로 원천무효"라고 주장,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공천 관리위원장에게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