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 "당원 명부 유출" 공방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남 창원시장 후보 선출과정이 시끄럽다.

전수식 예비후보는 17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선 경쟁자인 허성무 예비후보 측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창원시 지역위원장 한 명이 지난 7일 권리당원으로 추정되는 전화번호를 확보해 불법으로 여론조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선거 예비후보(파란색 점퍼)가 17일 창원시청에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17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선거 예비후보(파란색 점퍼)가 17일 창원시청에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17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은 오는 22·23일 ARS(전화자동응답서비스)를 통한 권리당원 투표 50%·안심번호 일반 투표 50%를 합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당 방침상 경남도당이 경선 후보에게 권리당원의 전화번호를 제공하지 않는다.

전 예비후보는 "허 예비후보 측 지역위원장이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했다고 하는 전화번호 수와 창원시 민주당 권리당원 수가 맞아떨어지고 여론조사 전화를 받은 창원시민 역시 우리가 확인한 바로는 민주당 권리당원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권리당원 명부가 불법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 예비후보는 "시험을 앞두고 시험지가 유출된 것과 마찬가지다"며 "경남도당은 우리 측 전문가를 참여시켜 당원명부 유출 의혹 진상을 조사하고 조사가 끝날 때까지 경선일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해당 지역위원장은 여론조사를 한 적이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러나 권리당원 명부 불법유출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지난해 민주당 창원시장 경선에 대비해 예비후보 측마다 서로 지지자를 대상으로 권리당원 입당원서를 모았다"며 "이번에 여론조사를 하며 권리당원들 생각이 궁금해 지난해 우리측이 확보한 권리당원 전화번호를 추가로 여론조사기관에 제출해 활용했을 뿐이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전 예비후보 측이 제기한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을 당내 경선을 관리하는 도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넘겨 진상조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과거 두차례 창원시장 선거에선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후보가 50% 이상을 득표해 손쉽게 승리했다.

따라서 창원시장 후보로 나서겠다는 사람이 한 명 정도 밖에 없어 경선 절차가 아예 필요없었다.

그런데 이번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지난해 조기 대선 승리 여세를 몰아 민주당 창원시장 예비후보에 3명이나 등록했다.

그러나 경선에서 배제된 이기우 예비후보가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고 전수식·허성무 예비후보간 치러지는 경선조차 잡음이 나고 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