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기정·양향자 "이용섭 후보 지지선언, 줄 세우기 강요 있었다"

민주 광주시장 경선 불공정 주장…"중앙당에 경선 연기 요구도 검토"
양향자·강기정 예비후보
양향자·강기정 예비후보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예비후보 지지 선언을 놓고 벌어진 지역정치인들의 '줄서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경쟁자들인 강기정·양향자 후보가 이 후보에 대해 줄 세우기 강요 의혹을 제기했고, 일부 구청장 예비후보는 줄서기를 강요당했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강기정·양향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예비후보는 17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최근 일부 민주당 구청장·시의원·구의원 입후보자들의 이 후보 지지 선언 줄 세우기가 있었다"며 "대부분 이용섭 후보 지지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양향자 후보는 "이들은 문자메시지와 전화 등으로 줄서기를 강요받았다"며 "공천을 무기로 자행된 폭력이었다"고 비난했다.

두 후보는 줄 세우기 사례로 이용섭 후보 캠프 관계자와 일부 지역위원장 실명을 언급하며 "기호 '가'를 받으려면 이 후보 지지 선언에 동참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강기정 후보는 "지지 선언에 참여하지 않은 일부 후보는 '두고 보자'는 등의 폭언과 문자메시지 폭력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이들 후보는 "이용섭 후보는 불법 유출된 권리당원 명부로 지속해서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권리당원 명부 회수 등 중앙당이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기정·양향자 후보는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중앙당에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용섭 후보 측으로부터 줄서기 강요를 받았다는 구청장 예비후보의 증언도 나왔다.

강수훈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청장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시장 경선을 앞둔 시점에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요구가 있었다"며 "정치 신인에게 줄서기부터 가르치는 선배 정치인들의 한심한 모습을 봤다"고 밝혔다.

강수훈 예비후보
강수훈 예비후보

강 후보는 "제아무리 현실정치 벽이 높다 해도 동아줄 잡아보겠다는 심정으로 힘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어느 한쪽으로 치우침 없이 부끄럽지 않은 정치인으로 깨끗하고 당당한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