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올 세계경제 3.9% 성장전망 유지…美·유로존은 0.2%p 상향

올해 중국 6.6%, 미국 2.9% 성장할 듯…내년 세계경제도 3.9%↑
[그래픽] IMF 올 한국 경제 3.0% 성장전망 유지
[그래픽] IMF 올 한국 경제 3.0% 성장전망 유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9%로 유지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다만 미국과 유로존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소폭 상향 조정됐다.

IMF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세계 경제 전망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1월에 발표한 것과 동일하며, 반년 전인 지난해 10월에 내놓은 전망치와 비교하면 0.2% 포인트 높은 것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 [AFP=연합뉴스]

내년도 세계 경제에 대해선 3.9% 성장할 것이라는 지난 1월 전망치를 유지했다.

앞선 2016년과 2017년에 글로벌 경제는 각각 3.2%, 3.8% 성장했다.

IMF는 이런 회복세를 점친 배경으로 폭넓은 성장 모멘텀과 미국의 재정 확장 기조에 대한 기대를 들었다.

다만 IMF는 이런 긍정적인 추세는 시간이 가면 미국 세제 개혁의 모멘텀 상실과 중국의 성장률 저하 등과 함께 결국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5%로, 지난 1월보다 0.2%포인트 높게 조정됐다. 내년의 경우 2.2%로 같았다.

특히 미국은 올해 2.9%, 내년 2.7%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돼 앞선 1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씩 상향 조정됐다.

유로 지역도 올해 2.4%의 성장이 예상돼 1월보다 0.2%포인트 높게 조정됐고, 일본은 1.2%로 1월과 같았다.

신흥 개도국으로 분류되는 중국은 1월 전망 때와 마찬가지로 올해 6.6%, 내년 6.4%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IMF는 예상했다.

미 워싱턴DC에 소재한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건물 전경
미 워싱턴DC에 소재한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건물 전경 [EPA=연합뉴스]

IMF는 단기적으로는 위험 요인이 대체로 잘 상쇄되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몇 분기가 지나면 하락세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무역 불균형과 함께 기술 변천 및 세계화에 대한 우려는 국내 지향적 정책을 유발해 무역과 투자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은 이런 측면에서 우려를 키운다고 덧붙였다.

정책적 권고로는 잠재성장률을 제고하고 포용적 성장을 추구하는 한편, 충격 완화 장치를 마련하면서 금융시장 복원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2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