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미래당 대검 방문…'드루킹 댓글사건' 철저수사 촉구(종합)

권은희·김동철·오신환 의원 등 6명 검찰총장 면담
드루킹 여죄·'문재인 캠프' 연관성 등 수사의뢰서 전달
발언하는 김동철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동철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김 원내대표, 이언주, 권은희 의원. 2018.4.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필명 드루킹)씨 등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김동철, 권은희, 오신환 의원 등 6명이 17일 대검찰청을 찾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날에는 민주평화당 김경진·이용주 의원이 대검을 방문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김 의원 등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대검 정문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미진한 수사를 지적하고 그 부분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7년 4월 민주당 선거캠프의 기획자, 관여자 그리고 당시 대선 활동에서 불법적인 선거활동을 했던 '드루킹'과 그 조직들의 활동 범위, 기획자와 불법 행위자들의 연결관계에 대한 철저 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번 댓글조작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문 중대한 범죄로, 김경수 의원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의원들은 회견을 마친 뒤 문무일 검찰총장을 만나 이 같은 의견과 함께 수사의뢰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수사의뢰서에서 "드루킹과 김 의원 사이에 대가에 대한 약속이 존재했는지와 함께 김 의원의 대선 여론조작 관여 여부를 확인해달라"면서 "작년 민주당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와 드루킹의 범죄행위 연관성도 수사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드루킹이 블로그 등을 통해 지난해 대선 주자로 나섰던 자당의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례를 제시하고 이에 대한 추가 조사도 요청했다.

이들은 "드루킹의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대표적 피해사례는 소위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론'"이라면서 '이명박 정부는 박근혜 대항마를 발굴해내려고 애썼다. 그것이 안철수' 등 드루킹의 블로그 글들을 지목했다.

드루킹이라는 필명을 쓰는 김씨 등 3명은 올해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바른미래당, 수사의뢰서 들고 대검 항의방문
바른미래당, 수사의뢰서 들고 대검 항의방문(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김 원내대표, 이언주 의원, 권은희 의원. jieunlee@yna.co.kr
'댓글 조작 성역없이 수사하라'
'댓글 조작 성역없이 수사하라'(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 등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에서 문무일 검찰총장과 만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