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체제로 전환…"현안 챙겨달라"

보름만에 금감원장 대행 복귀…"조직 추슬러달라" 당부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함에 따라 금감원은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로 다시 전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하는 대로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원장을 대행하는 체제가 가동된다"고 17일 말했다.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사퇴한 후 약 보름간 금감원장 대행을 맡았던 유 수석부원장이 김기식 원장 사퇴에 따라 다시 대행이 되는 것이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임원들과 티타임에서 현안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직접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삼성증권[016360] 배당사고나 신한금융 채용비리, 2금융권의 고금리 대출 관행 개선 등 각종 현안을 담당 임원들 중심으로 차질없이 진행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로 금감원 직원들의 사기가 꺾이거나 조직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도록 추슬러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 원장은 지난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5천만원 셀프 기부'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리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직원들에게 보낸 퇴임사로 퇴임식을 갈음했다.

김 원장은 "그동안 여러가지 일로 상처받은 여러분께 제가 다시 상처를 드렸다"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는 금감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누를 끼친 점에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유광열 수석부원장 [한국거래소 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유광열 수석부원장 [한국거래소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