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화당 "문 대통령, 김기식 사태 사과하고 인사라인 쇄신해야"

"특검과 국조 사유 하나하나 쌓여가…성역없이 수사해야"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지난 13일 불꺼진 민심을 표현하기 위해 회의실을 소등하고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지난 13일 불꺼진 민심을 표현하기 위해 회의실을 소등하고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주평화당은 17일 국회의원 시절 임기 말 '5천만원 셀프후원' 논란 등으로 사의를 밝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까지 요구하며 여권을 강력히 비판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김기식 사태에 대해서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조국 민정수석, 백원우 민정비서관, 조현옥 인사수석 등 민정·인사 라인을 총사퇴시키고 시스템을 재정비하라"고 촉구했다.

평화당 "문 대통령, 김기식 사태 사과하고 인사라인 쇄신해야"
평화당 "문 대통령, 김기식 사태 사과하고 인사라인 쇄신해야"(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의원 시절 임기 말 '5천만원 셀프후원' 논란 등으로 사의를 밝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까지 요구하며 여권을 강력히 비판하고 있다.
srbaek@yna.co.kr

최 대변인은 "청와대는 김 원장 임명부터 감싸기까지 줄곧 국민의 여론과 동떨어진 태도를 보여 왔다"며 "선관위의 판단이 인사의 기준이 될 것이라면 청와대 민정라인은 왜 필요한가"고 반문했다.

또 "참여연대 출신 인사권자인 조 수석이 참여연대 출신 인사인 김 원장을 검증하고, 문제가 되자 적법하다고 강변했다"며 "애초 제 식구 감싸기로 제대로 검증이 될 리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드 인사, 동종교배는 변종과 열성 유전자를 낳을 뿐"이라며 "청와대가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식으로 인사기준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시급한 것은 인사라인의 쇄신"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 대변인은 민주당 당원이었던 김모씨, 이른바 '드루킹'(필명)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불거진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겨냥해 "김 의원과 문재인 정부가 선거 때 이들에게 무슨 빚을 졌길래 이들을 청와대에 추천하고, 청와대는 이들을 직접 만나야만 했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드루킹의 협박을 받았으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야지, 청와대가 이들을 만나 불만을 잠재우려 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특검과 국정조사 사유가 하나하나 쌓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민의 정치참여 활동과 댓글공작 사건은 본질이 다르다"며 "지난 대선 때 검찰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불기소 처분을 내리고 침묵했는데 지금이라도 검찰과 경찰은 철저하게 성역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