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문화재단 직원들 "미지급 통상임금 달라"

재단 예산 세웠지만, 집행 미뤄…직원들 '꼼수'


재단 예산 세웠지만, 집행 미뤄…직원들 '꼼수'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 산하 고양문화재단 일부 직원들이 수년째 못 받는 통상임금(시간외근무수당 등)을 달라며 재단과 마찰을 빚고 있다.

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17일 고양시와 고양문화재단에 따르면 직원 40여 명은 2011∼2013년 발생한 미지급 통상임금 4억여원의 빠른 지급을 시와 재단에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재단이 올 예산에 통상임금 지급 예산을 편성하고도 현재까지 지급을 미루고 있다"면서 "이번 주까지 해결이 안 되면 최성 시장과 재단 대표를 체불임금 혐의로 고용노동부 진정과 함께 형사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지난해 말 고양시의회에서 통상임금을 받지 못한 직원들에게 줄 예산까지 확보했는데도 재단이 차일피일 지급을 미루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재단의 다른 직원 20여 명은 2014년 5월 고양시장을 상대로 미지급된 통상임금을 달라며 반환 소송을 제기, 승소해 지난해 2월 4억4천여만원을 받았다.

재단 관계자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통상임금을 지급하면 선심성 집행이란 오해의 소지가 있어 선거가 끝나면 줄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직원들은 미지급된 체불임금하고 지방선거하고 무슨 상관이냐며 말도 안 되는 재단의 '꼼수'라며 즉각적인 집행을 촉구하고 있다.

통상임금을 받지 못한 한 직원은 "2014년 시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는 게 직원으로서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소송 참여를 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후회된다"면서 "재단이 이번 주까지 해결을 안 한다면 법적 조처 등을 바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