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해빙'은 골프에서?…중국 골프관광객 3천명 제주로

퍼시픽링스 "5∼9월 골프여행 프로모션…자유여행 일정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중 관계 개선에도 여전히 발길이 뜸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골프 등 레저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대거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내달부터 9월까지 5개월간 골프여행 프로모션이 진행돼 중국인 회원 3천여 명이 제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퍼시픽링스 제휴 골프장 제주 테디밸리 CC
퍼시픽링스 제휴 골프장 제주 테디밸리 CC[퍼시픽링스 코리아 제공=연합뉴스]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의 한국 지사인 퍼시픽링스 코리아는 이 기간 제주를 찾는 회원 가족까지 포함하면 방문 중국인이 5천∼6천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프로모션 상품은 골프 외에도 제주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고 쇼핑 및 체험 행사도 즐기는 4박 5일 일정으로 구성됐다.

정해진 일정이 끝나면 제주 자유 일정도 있다.

퍼시픽링스 코리아는 중국인 손님을 맞기 위해 제주 4·5성급 호텔과 리조트 4곳, 골프장 5곳과 제휴했다.

부산과 서울과 연계한 관광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여인창 퍼시픽링스 코리아 대표는 "제주는 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골프 휴양 여행지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제주 현지 업체와 제휴해 제주 관광 산업의 양적, 질적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퍼시픽링스 인터내셔널은 글로벌 프리미엄 골프 멤버십 서비스 기업이다. 전 세계 28개국 660여 개 유명 골프장과 제휴를 맺고 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