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대 "5·18 왜곡, 511연구위 앞서 80대책위가 주도"

"자유선진당·민주당 국회의원 지낸 전직 장성들 참여"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7일 1988년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를 앞두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대응 논리를 주도적으로 작성한 곳이 당초 알려진 '511연구위원회'가 아니라 '80대책위원회'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지금까지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가 조사한 바로는 당시 국회 5·18특위를 앞두고 일명 511연구위가 5·18에 대한 왜곡·대응 논리를 작성하고 관련 문서를 왜곡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실상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김종대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511연구위가 국회 대책을 세우기 이전에 이미 육군의 80대책위가 모든 대응 논리를 작성하고 관련 문서 왜곡과 은폐를 주도한 과정이 선행됐다"며 "이후 511연구위는 국회 대책에 불과한 실무적 역할에 국한됐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80대책위의 위원장이 신한국당 지역위원장과 자유선진당의 국회의원을 지낸 당시 참모차장 이모씨이고, 실무위원장은 과거 'DJ(김대중 전 대통령) 용공조작'에도 참여하고 이후에 국민의 정부(김대중 정부)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과 국방장관을 역임한 천모씨"라며 "자료정리팀장은 당시에 육군본부 군사실장 조모씨인데 후에 국민의 정부 국방장관과 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가 여야 국회의원을 지낸 분들에 대해서 단 한 번의 조사도 실시하지 않았고, 이 사실을 지금까지 쉬쉬하면서 511대책위만을 부각시키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과거 5·18 왜곡·조작에 참여한 이들에 대해 즉각 재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