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실태조사 지원

골목상권 보호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골목상권 보호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골목상권 살리기'의 하나로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을 위한 실태조사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는 중소기업이 사업하기에 적합한 업종을 지정해 대기업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을 제한하고자 동반성장위원회가 2011년 도입한 제도다.

시는 중소기업 관련 단체가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대기업과 합의해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도록 지원한다. 다음 달 2개 업종을 선정해 3∼4개월에 걸쳐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지원 대상은 이달 25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

시는 2016년부터 2년간 통신기기 소매업, 떡국·떡볶이 떡 제조업 등 4개 업종을 지정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지원한 바 있다.

시는 이 밖에도 적합업종 지정단체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하고, 공동브랜드 개발도 돕는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