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댓글조작 특검' 요구…"문 대통령 연루 의심" 주장

"더좋은미래 기부금 전수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설승은 기자 =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17일 김 모(필명 드루킹)씨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연루까지도 의심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조속하게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독신우회 창립 예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댓글 조작의) 시기가 단순히 올해 일이 아니고, 지난해 대선 때 이런 일이 있었던 것 아니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드루킹과 연루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여러 부분에 걸쳐서 말을 바꿨고, 청와대조차 말을 바꿨다"면서 "(인사에 대한) 부탁받은 것을 청와대에 전달하고, 면접도 보게 했다"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김 의원이 '시민의 정치 활동'이라고 표현했는데 일반 시민의 청탁을 전해 듣고 청와대에 인사 청탁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면서 "수십 명이 밤새워서 특정 기사 홍보를 하는데 이런 게 일반인의 정치 활동이라면 파리도 새라고 볼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에 대해서는 "이미 많이 늦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치 공세라고 했는데 같은 편이라고 감싼 것밖에 안 된다"면서 "과연 정치 공세였는지 책임 있는 설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국회의원 임기 말 김 원장과 같은 방식으로 '더좋은미래'에 정치 후원금을 기부한 것과 관련, "여기에 대해서는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댓글조작 특검' 요구…"문 대통령 연루 의심" 주장0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