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초격차 지킨다"…삼성 2018년형 QLED TV 국내 출시

꺼져 있어도 생활정보 제공 '매직스크린', 4K 화질 전환기능 등 탑재
한종희 사장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 시대 주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지난해까지 12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선두 자리를 지켜온 삼성전자[005930]가 2018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내놨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The First Look 2018 Korea)' 행사를 열고 55인치부터 82인치까지 총 11개 QLED TV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하반기에 85인치 모델을 6개 추가한다는 계획이어서 올해 국내 시장에 내놓는 QLED 모델만 17개에 달하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최근 매년 30~40% 이상 성장하면서 올해 180만대 이상으로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라인업을 강화했다.

회사 관계자는 "75인치 이상 TV 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한다는 전략"이라면서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 자리를 지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제품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와 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 사진, 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기능이 탑재됐다. 또 TV 주변기기 선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채택됐다.

'인공지능(AI) 4K Q 엔진'은 영상신호 분석, 영상 노이즈 제거, 1차 디테일 개선, 4K 업스케일링, 2차 디테일 개선 등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 영상을 4K급 초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한다.

이밖에 음성인식 플랫폼인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통합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싱스'가 적용돼 모바일기기나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연동해 제어할 수도 있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인 한종희 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 간 연결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며, "2018년 QLED TV가 이런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수용 다큐멘터리 감독, 양정웅 연극 연출자, 조희선 인테리어 디자이너,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 등 외부 전문가 4명이 참석해 2018년 QLED TV 체험담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오는 30일까지 삼성닷컴 홈페이지와 삼성디지털프라자 등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사전 예약판매를 한다.

다음 달 말까지 신제품 모델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는 5년 무상 서비스와 번인(화면 번짐) 증상 10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예약판매를 통해 제품을 사는 경우 20만원 상당의 하만 AKG 무선 헤드폰을 제공한다.

제품 가격은 ▲ Q6 시리즈 55인치 279만원부터 75인치 869만원 ▲ Q7 시리즈 55인치 319만원에서 75인치 919만원 ▲ Q8 시리즈 55인치 349만원, 65인치 579만원 ▲ Q9 시리즈 65인치 609만원, 75인치 1천49만원 등이다.

"글로벌 초격차 지킨다"…삼성 2018년형 QLED TV 국내 출시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