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출장비 지원' 김기식 금감원장 고발사건 계속 수사"

송고시간2018-04-16 21:10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관련자 참고인 조사

저축은행 최고경영자들 만난 김기식
저축은행 최고경영자들 만난 김기식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4.1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외유성 해외 출장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검찰은 관련 사건 수사를 계속하기로 했다.

김 원장에 대한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오늘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등 관련자들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다"며 "수사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과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피감기관들의 돈으로 여러 차례 해외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져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과 시민단체에 의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고발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을 포함해 한국거래소(KRX) 부산 본사와 서울사무소,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자료와 증빙서류,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출장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원장과 피감기관 사이의 대가관계, 직무 관련성 등을 살펴보는 한편, 관련 자금 출납과 회계 처리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계좌추적 작업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장은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은 채 후원금을 모았다는 이유로 시민단체로부터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추가 고발을 당한 상태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