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조국 민정수석 사퇴하고 문 대통령 사과해야"(종합)

송고시간2018-04-16 20:55

간담회 마친 김기식
간담회 마친 김기식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바른미래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거액의 정치자금 후원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하자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인사참사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또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이날 밤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에 대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어긋남을 알면서도 염치없이 금감원장으로서 광폭 행보를 계속한 파렴치함은 이 정권에 대한 더 큰 심판으로 돌아갈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청와대의 인사 기준을 근본부터 뜯어고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