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축구장만한 '태양광 방음터널' 생긴다

송고시간2018-04-17 06:00

태양광 방음터널 조감도
태양광 방음터널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축구장만 한 면적(7천192㎡)의 '태양광 방음터널'이 생긴다.

서울시는 올해 연말까지 동부간선도로 확장 공사 구간인 노원구 상계8동∼의정부 경계에 479m 길이로 태양광 방음터널을 설치한다고 17일 밝혔다.

터널 위에 별도의 태양광 시설을 얹는 기존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을 도입한다. 방음 성능을 갖춘 태양광 패널 3천312개를 연결해 터널 형태 구조물을 만든다. 방음터널과 태양광 발전을 접목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방음터널의 태양광 발전 용량은 총 993.6kW 규모다. 연간 331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나무 2만6천250그루를 심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추정했다.

태양광 방음터널은 서울시와 발전 사업체 '다스코'가 함께 설치한다. 다스코는 사업비 전액을 분담한 뒤 20년간 태양광 설비를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발전 수익을 가져가게 된다.

서울시는 다스코로부터 20년간 총 5억원(연간 2천500만원)의 부지 임대료를 받으며, 20년 뒤 기부채납 받아 직접 터널을 운영한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