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시리아서 조기철군? 장기주둔?…공습으로 또 혼란(종합)

佛 마크롱 "트럼프에 장기 주둔 필요성 확신 심어줬다" 강조
백악관 "대통령은 조기 철군 원해"…마크롱 발언에 반박 모양새
백악관과 헤일리 사이에도 '목표' 차이…백악관 "중동 안보, 동맹 책임 늘어야"
백악관 "대통령, 시리아 미군 가능한 한 빨리 철수하길 원해"
백악관 "대통령, 시리아 미군 가능한 한 빨리 철수하길 원해"[A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서방의 시리아 공습으로 미국의 시리아 정책이 어떻게 전개될지를 놓고 국제사회의 혼란이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말 "이제 시리아에서 나올 것이다. 이제 다른 사람들이 처리하게 하자"고 말하며 시리아에서 발을 빼겠다고 선언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정말 빨리 빠져나올 것"이라며, 조기 철군 계획을 강력히 시사했다.

이 발언 후 열흘도 안 돼 시리아에서 화학공격 의혹이 터져 나왔고, 미국은 영국·프랑스와 함께 시리아를 응징하는 공습을 단행했다.

공습 주체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5일(파리 현지시간)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발언을 거론하면서 "여러분께 확실히 말할 수 있는데, 시리아에 장기 주둔할 필요가 있다고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확신시켰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확신을 심어줬다는 말을 반복했다.

프랑스 마크롱 "시리아에 장기 주둔해야 한다고 트럼프에 확신 심어줬다"
프랑스 마크롱 "시리아에 장기 주둔해야 한다고 트럼프에 확신 심어줬다"[AFP=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의 인터뷰 직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어 "(시리아에서) 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미군을 가능한 한 빨리 시리아에서 철수하겠다는 것을 분명하고 일관되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대변인이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을 공개 반박한 셈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의 목표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완전히 궤멸하고 부활을 막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초에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밝힌 시리아 정책과는 차이를 드러냈다.

틸러슨 전 장관은 IS 격퇴와 부활 예방 외에 이란의 패권주의를 차단하고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을 유엔 주도 평화협상에 동참하게 압박하는 과제를 꼽았다.

국제사회는 이란 견제 의도에 특히 주목하며, 시리아 주둔 미군의 역할 변화를 점쳤다.

그러나 틸러슨 전 장관은 경질됐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 이마드 카미스 시리아 총리 면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 이마드 카미스 시리아 총리 면담[EPA=연합뉴스]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기류는 미국의 시리아 정책 목표를 IS 격퇴로 축소하는 것으로 변했다.

여기에 또다시 시리아 공습과 마크롱 대통령의 "트럼프 대통령을 확신시켰다"는 발언이 겹쳐 국제사회는 미국의 시리아 정책 전개를 가늠하기가 더욱 혼란스러워졌다.

아울러 15일 미국 CBS로 방송된 인터뷰에서 유엔 주재 미국대사 니키 헤일리는 시리아에서 미국의 목표로 '이란 영향력 차단'을 다시 거론했다.

가장 최근의 백악관 대변인 성명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정확하게 드러낸다면, 미국은 IS를 섬멸했다고 판단할 때 시리아에서 철군할 것이며, 그에 앞서 주변 동맹에 '보여주기' 성격으로 시리아 공습을 단행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는 역내(중동) 우리 동맹국과 파트너들이 군사적으로나 재정적으로 지역안보에 더 큰 책임을 감당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지난달 만남에서 "만약 우리가 머물기를 원한다면 아마 당신이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이달초 공개하며, 비용 문제 해결을 전제로 시리아에 주둔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사우디 왕세자 만난 트럼프(오른쪽) "미군 시리아 주둔 원하면 사우디가 비용 지불해야" [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 왕세자 만난 트럼프(오른쪽) "미군 시리아 주둔 원하면 사우디가 비용 지불해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시리아서 조기철군? 장기주둔?(CG) [연합뉴스TV 제공]
미국, 시리아서 조기철군? 장기주둔?(CG) [연합뉴스TV 제공]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16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