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아산시장 후보경선 불공정 논란…일부 후보 "바로잡아야"

송고시간2018-04-16 16:05

"공정한 경선이 돼야"
"공정한 경선이 돼야"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자유한국당 박경귀 아산시장 예비후보가 1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 4. 16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6·13 지방선거에 출마할 자유한국당 충남 아산시장 후보 선정을 위한 경선을 놓고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경귀 아산시장 예비후보는 1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한 경선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특정 예비후보는 당원명부를 확인한 데 반해 나머지 예비후보 2명은 당원명부를 확인할 수 없어 당원과 소통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당원 간 소통 기회가 평등하게 부여되지 않은 경선은 인정할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자유한국당 아산시장 예비후보에는 3명이 등록했다.

박 예비후보는 경선토론회 개최도 촉구했다.

그는 "후보의 자질을 검증하는 계기가 되는 경선토론회 없이 '깜깜이' 경선을 해선 안 된다"며 "이는 시민의 알 권리를 박탈하는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박 예비후보는 "후보자들도 33만 시민의 리더가 되고자 하는 후보로서 경선토론회에 나와 당당히 당원들과 소통해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