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실탄훈련에 대만 '맞불'…해군·미사일 부대에 비상대기령

송고시간2018-04-16 15:58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중국군이 대만해협에서 실탄훈련을 예고한 가운데 대만이 해군 함대에 비상 대기령을 내리는 등 강경한 대응 방침을 천명하고 나서 양안관계가 다시 얼어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16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오는 18일 대만해협 부근에서 예정된 중국 해군의 실탄사격 훈련에 대비해 해군 함대에 출동대기 명령을 하달했다.

대만군은 또 미사일 부대에는 신속한 전투 준비 태세를 갖추도록 지시하는 한편 육군과 공군에는 각각 정보감시망 강화와 감시범위 확대에 만전을 기하라고 명령했다.

중국군은 지난주 하이난(海南)성 동부 해역에 랴오닝(遼寧) 항공모함 전단을 동원해 대규모 군사훈련과 해상 열병식을 한 데 이어 오는 18일 대만해협 부근의 중국 취안저우(泉州) 앞바다에서 실탄사격 훈련을 실시할 계획임을 예고한 상태다.

이번 훈련은 중국이 최근 통상 분쟁 중인 미국과 함께 차이잉원(蔡英文) 정권 출범 후 독립노선을 강화하고 있는 대만을 겨냥한 위력 시위로 풀이된다.

중국 대만판공실도 이번 대만해협 실탄훈련과 관련해 "중국은 줄곧 대만 독립에 결연한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며 "어떤 형식의 대만 독립 분열행위도 좌절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 라이칭더 행정원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 라이칭더 행정원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대만의 차이잉원 정부는 점차 독립행보를 한층 강화하며 중국을 자극하고 있다.

라이칭더(賴淸德) 대만 행정원장(총리)은 전날 자신을 '대만독립론자'라고 지칭하며 "대만은 이미 주권독립국가인 만큼 별도로 독립 선언을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라이 원장은 "대만의 미래는 2천300만 대만인이 결정할 사항"이라며 6가지 대만독립 사업중 하나로 대만을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한국, 미국, 일본 등과 공동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를 지키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대만 정부의 최근 이 같은 강경 행보는 미국이 중국과의 대결 국면에서 '대만 카드'를 적극 활용하려는 움직임과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은 대만과의 고위급 교류를 확대하는 내용의 '대만여행법안'을 통과시킨 뒤 미국 고위급 인사들을 잇따라 파견하며 중국이 주장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도전하고 있다.

미국은 특히 대만에 첨단무기를 판매하면서 중국을 또다시 시험하게 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관측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에 중국은 군사훈련의 규모와 횟수를 늘리며 대만에 대한 무력통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강경한 대응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대만을 방문 중인 스인훙(時殷弘) 중국 인민대 국제정치학 교수도 대만 국립대 강연에서 "중국이 미국의 압박에 반격하기 위해 대만에 대한 압박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 교수는 "대국간의 전쟁은 무역갈등보다는 전략적 대립 등의 측면에서 촉발된다"면서 "핵무기를 보유한 미국과 중국 지도부가 입장을 분명하게 하지 않으면 '투키디데스의 함정'에 빠질 공산이 크다"고 강조했다. 기존 패권국가와 빠르게 부상하는 신흥 강대국이 부딪히는 상황을 뜻하는 이 표현은 중국의 부상과 이에 두려움을 느끼는 패권국 미국의 관계를 설명할 때 자주 쓰인다.

해·공군 연합훈련 시찰하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해·공군 연합훈련 시찰하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AP=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