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조폐올림픽' 열린다… 23∼26일 세계주화책임자회의

송고시간2018-04-16 15:26

세계 42개국 참가해 주화 관련 정보 교류


세계 42개국 참가해 주화 관련 정보 교류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한국조폐공사는 오는 23∼2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제30차 세계주화책임자회의(MDC)'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2018 서울 MDC 엠블렘[조폐공사 제공=연합뉴스]

2018 서울 MDC 엠블렘[조폐공사 제공=연합뉴스]

세계주화책임자회의는 세계 42개국, 46개 기관 주화제조 책임자들이 2년마다 한자리에 모여 주화와 관련한 법률, 경제, 기술, 경영 등 다양한 정보를 교류하는 '조폐올림픽'으로 불린다.

2018 서울 MDC에서는 미국, 호주, 오스트리아, 독일, 프랑스, 중국,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세계 주요 조폐기관의 최고경영자를 포함해 3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각 국 대표가 참석하는 수석대표회의와 기술·마케팅·글로벌 세션으로 진행되는 논문발표회, 주화·포장 경연대회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은화[조폐공사 제공=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은화[조폐공사 제공=연합뉴스]

조폐공사는 주화경연대회에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를 출품한다.

해외에서 호평받는 호랑이 불리온 메달과 치우천왕 불리온 메달 등도 홍보한다.

공사는 2002년 가장 아름다운 '금화상'을, 2008년에는 가장 기술적인 '은화상'을 각각 수상했다.

함수학 조폐공사 기술·해외담당 이사는 "대한민국의 조폐 기술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서울 MDC 개최는 국가 브랜드 가치 제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