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당진항 주변 3개 지자체 광역행정시스템 구축해야"

송고시간2018-04-16 15:16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평택·당진항을 둘러싸고 있는 경기도 평택시와 충남 당진시·아산시 등 3개 지자체는 공동 현안 해결을 위해 광역행정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6일 평택시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평택·당진·아산권 발전을 위한 광역행정시스템 구축 방안 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그동안 연구용역을 수행한 한국생활자치연구원은 이 자리에서 "3개 지자체는 관광·항만·쓰레기 처리·물관리 등 분야에서 광역행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연구원은 다만 광역행정시스템이 우리나라의 경우 2019년에 도입될 예정인 만큼 우선 법적으로 가능한 '지방자치단체조합' 형태로 현안 해결을 추진하도록 권고했다.

각 지자체 간 광역협력이 필요한 사무 분야로 관광(평택호-삽교천-아산만), 농업(로컬푸드 운영), 쓰레기 처리 등 자원순환(폐기물처리 기본계획), 물관리(환경·상하수도), 교통(광역교통계획) 등을 우선 꼽았다.

이들 업무를 일단 지방자치단체조합을 통해 추진하다가 광역행정시스템이 구축되면 이 시스템 업무로 이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상균 평택시 부시장은 "평택·당진항을 낀 이들 시는 미세먼지와 평택호 물관리가 현안인 만큼 우선 환경사무조합을 설립해 각종 환경 문제를 다뤄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용역 결과에 따른 조합 구성안을 해당 시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