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강남' 수성구 아파트 3.3㎡에 분양가 2천만원 육박

송고시간2018-04-16 14:54

범어센트레빌 3.3㎡당 평균 1천964만9천원 결정

대구 수성구
대구 수성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 '강남'이라고 하는 수성구 아파트 3.3㎡에 분양가가 2천만원에 육박했다.

수성구청은 범어동 범어센트레빌 아파트(시공사 동부건설) 분양 가격이 3.3㎡에 최저 1천793만8천원, 최고 1천997만4천원으로 평균 1천964만9천원으로 결정났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1일 아파트 사업자 측은 구청에 3.3㎡당 분양가를 최저 1천700만원대에서 최고 2천100만원대로 책정해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했다.

대구에서 승인 신청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2천만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고분양가 논란이 불거지자 사업자 측은 3.3㎡당 가격을 2천만원 아래로 조정한 입주자 모집 공고안을 구청에 다시 제출했다.

다만 발코니 확장비를 최저 1천537만원에서 최고 2천211만원으로 결정한 까닭에 확장비를 포함한 3.3㎡에 분양가는 사실상 2천만원을 넘어섰다.

이런 까닭에 대구 주택건설업계에서는 "수성구에 새 아파트 분양이 추가로 있을 예정이라 고분양가 논란이 계속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2015년 분양가 상한제 폐지로 가격을 강제할 수 없다"며 "분양 가격은 시장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