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희망퇴직 철회' 촉구 기자회견·결의 잇따라

송고시간2018-04-16 14:52

김종훈 의원·울산시의원 7명, '정부 지원' 함께 촉구

기자회견하는 김종훈 의원
기자회견하는 김종훈 의원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1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은 1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희망퇴직을 철회하고 노동자와 함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조선산업이 나아진다는 여러 발표가 이어지고 있는데 현대중공업은 오늘부터 희망퇴직을 통한 2천400명의 노동자 구조조정에 나섰다"라며 "이는 조선경기가 회복되기 전 정규직을 비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자들은 희망퇴직서를 작성하지 않는 방법으로 현장에서부터 맞서야 하고, 주민들은 정리해고의 부당함을 외부에 알려달라"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의 희망퇴직 남용을 법으로 막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학천 울산시의원
박학천 울산시의원

[박학천 의원 제공=연합뉴스]

울산시의회 박학천 의원 등 시의원 7명도 이날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중단 및 조선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한 정부지원대책 촉구 결의안'을 발의, 회사 측의 희망퇴직 시도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결의안에서 "지난 5일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조선산업의 위기극복과 재도약 방안'을 명분으로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제 한 뒤 "구조조정은 조선산업의 생태계 붕괴로 이어지고, 시황이 회복될 때 경쟁력을 잃어 조선산업의 몰락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결의안은 "현대중공업은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정부는 노동자·협력업체·소상공인에 실질적인 지원에 나서달라"라고 촉구했다.

lee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