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영화시장, 2020년이면 세계 최대…5년새 3배 급증

송고시간2018-04-16 12:49

스크린 수 5만개 돌파…한국영화는 3년째 수입 전무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영화시장이 오는 2020년께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시장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광명(光明)망은 신문출판광전총국 집계를 인용해 중국의 지난해 영화 티켓 판매액이 총 559억1천100만 위안(9조5천479억원) 규모로 전년보다 13.5% 늘었다고 16일 보도했다.

중국 영화산업의 발흥이 시작된 2012년에 비해서는 그 시장 규모가 227% 늘어난 것이다. 2012년 당시 중국 영화시장의 규모는 일본을 제치고 세계 2위 시장으로 올라섰지만 1위 시장인 미국에 비해서는 25%에 불과했다.

이후 중국이 세계 영화시장 성장의 주동력이 되면서 미국과의 시장 격차는 줄고, 일본과의 차이는 확대돼 2016년엔 미국의 70% 수준, 일본의 3.3배 수준으로 올라섰다.

중국 당국은 오는 2020년이면 중국이 미국도 제치고 세계 최대의 영화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의 급성장은 영화 인프라 설비의 확대도 수반했다. 작년 말 현재 중국 영화관의 스크린 개수는 2012년의 3.87배에 이르는 5만776개로 늘어난 상태다. 이로써 스크린 수로만 따지면 중국은 이미 미국을 넘어 세계 최다 국가가 됐다.

중국은 또 작년 말까지 모두 20개 국가와 영화 공동제작 협정을 체결했으며 중국 영화업계도 미국의 할리우드 6개 영화제작사와 밀접한 협력 채널을 구축한 상태라고 광명(光明)망이 전했다.

하지만 중국 영화시장이 직면한 문제는 이 같은 양적 성장이 아니라 영화 콘텐츠의 다양성 부족과 제작 환경의 통제, 당국의 심의검열 강화라는 지적이 나온다. 영화산업의 진흥 관리 정책을 정치적 잣대에 의해 판단하다 보니 그 자율성이 크게 약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장의 양적 확대도 중국이 정책적으로 육성하는 애국주의 영화의 붐에 힘입은 바 크다. 지난해 흥행에 대성공한 애국주의 영웅 영화인 '전랑(戰狼)2'를 비롯한 중국산 영화의 박스오피스는 301억400만 위안으로 전체 티켓판매액의 53.8%를 차지했다. 올해도 할리우드식 상업적 재미를 가미해 애국심을 부추기는 영화 '홍해 작전'(紅海行動)이 중국 영화가를 이끌었다.

아울러 광전총국이 맡던 영화산업 관리가 당 중앙선전부로 이관되는 움직임도 나타나면서 통제는 더욱 강화될 조짐이며 한국을 비롯한 외국산 영화의 수입 통제는 별다르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기를 거치며 3년째 한국영화가 한 편도 수입되지 않고 있으며 한국영화들은 중국의 온라인 다운로드 시장을 통해 불법 유통되는 실정이다.

올해 중국 극장가에서 크게 흥행한 영화 '홍해작전'
올해 중국 극장가에서 크게 흥행한 영화 '홍해작전'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