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장애인의날 맞아 패럴림픽 황민규·서보라미 시구

송고시간2018-04-16 11:55

황민규(뒤)와 가이드 러너 유재형[연합뉴스 자료사진]
황민규(뒤)와 가이드 러너 유재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t wiz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 황민규(22)와 서보라미(32)를 시구자로 초청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18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와 SK 와이번스의 홈 경기에는 평창동계패럴림픽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황민규가 가이드 유재형 씨가 함께 시구·시타를 한다.

황민규는 경기도 장애인스키협회 소속 시각 장애 2급 알파인 스키 선수로, 고교 시절 장애인 전국체전 육상 3관왕을 기록하고 멀리뛰기와 높이뛰기에서 한국 기록을 세운 뒤 알파인 스키로 전향해 평창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19일 경기에는 하이원 스포츠단 소속 좌식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서보라미가 시구를 한다.

서보라미는 국내 1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로, 2010 밴쿠버 동계패럴림픽부터 3회 연속으로 패럴림픽 국가대표로 참가하며 이 종목 간판으로 활약하고 있다.

이 경기 애국가는 경기도 장애인 재활협회 소속 드림아이 합창단이 부른다.

이번 시구는 오는 20일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이뤄졌다. kt는 18일과 19일 경기에 장애인 단체를 초청해 장애인의 날 의미를 되새긴다.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서보라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서보라미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