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세월호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한 나라 만들어야"

송고시간2018-04-16 11:36

검은색 정장 입고 최고위원회의에서 희생자 추모 묵념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의 명복을 빌면서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에서 세월호 4주기를 추모하는 묵념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시작했으며,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등 당 지도부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회의에 참석해 희생자의 넋을 기렸다.

바른미래 "세월호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한 나라 만들어야" - 1

박 공동대표는 "희생자의 명복을 빌면서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5명의 유해가 수습되지 못하고 진상 규명도 이뤄지지 못한 4주기를 맞게 돼 대단히 죄송하고 부끄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이어 "안전불감증에서 아직도 헤어나지 못한 채 안전사고가 계속 일어나고 있어 죄스럽고 안타깝다"며 "안전한 나라가 바로 나라다운 나라인 만큼 안전사고와 재난이 없는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진보든, 보수든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 정치권은 이 비극을 악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가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과연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어떤 실질적 노력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 묻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세월호 참사 이후 오히려 해양사고가 늘어나는 등 관행이라는 이름의 무사안일은 정권이 바뀐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무한책임을 갖고 안전불감증과 무사안일을 타파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